본문 바로가기

쳐묵쳐묵/밖에서

문래동에서 저녁식사#2

 


 

금요일 저녁을 뭘 먹을까. 다음날 합정 플로리다 반점 가기로 약속 잡혔는데. 그럼 역시 중식을 먹는 게 좋겠지. 내일은 탕수육, 오늘은 깐풍가지. 아 일관성 있다. 좋다.

여기 페이지 메인에 써있죠. 가지튀김도 잘 먹고 그런 사람이 되었다고. 몇 번의 연애를 거쳤기 때문은 아닌데요, 잘 먹게 되었습니다. 사실 예전엔 좀 무서워했어요 그 색깔, 특히 나물로 만들었을 때 거무죽죽한 보라색깔, 먹을 수 있는 음식의 색깔이 아닌데. 튀겨놓으면 보기엔 또 괜찮더라고. 덴뿌라로 입문해서 가지각 튀김을 거쳐 가지찜도 해 먹었지. 맛있어 보이게, 좋은 향을 풍기게 하면 되는 거였잖아. 요리라는 게. 아무렇게나 만들어서 먹으라고 윽박지르면 안 돼. 

 

'쳐묵쳐묵 > 밖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강로동에서 술 한잔  (2) 2019.08.03
문래동에서 술 한잔#2  (0) 2019.07.03
문래동에서 저녁식사#2  (0) 2019.06.23
문래동에서 저녁식사  (0) 2019.05.30
화양동에서 커피타임#2  (0) 2019.05.17
광화문에서 저녁식사#2  (0) 2019.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