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쳐묵쳐묵/밖에서

신설동에서 점심식사

 


 

삼양의 7.5MM 어안렌즈를 알게 된다. 가격도 만만하고, 재미삼아라도 써보고 싶어 결국 들였다. 어제 집으로 배송이 왔고, E-M10에 물려봤다. 왜곡이나 화질이나 크게 기대할 건 없고, 카메라 세팅도 아예 토이디카스럽게 해봤다. 새 카메라를 들인 직접적인 이유기도 하지만 , M10은 상태가 자꾸 오락가락한다. 계속 쓰려면 센터 한번 들고 가야겠는데.

금호미술관에서 바우하우스 전시를 보고 난뒤 1호선타고 신설동으로 향했다. 만두와 마파두부 먹으러. 얼마전 타임라인에서 보고 난 뒤 먹심이 마구 동했다구. 테이블마다 마파두부 한접시, 만두 한접시 모두 깔려있다. 이사람들도 다 트위터 영업당해서 온거 아닌가. 옆자리 앉으신 두분은 아주 본격적인데, 주방에 다진마늘과 고추기름을 청하시더니 만두국물을 섞어 양념장 만드시더라고. 연태고량주도 시켜서 반주 하시던데, 다음에 꼭 따라해봐야지. 

 

 

 

'쳐묵쳐묵 > 밖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다페스트의 커피들  (0) 2019.11.23
신설동에서 점심식사  (0) 2019.10.26
성수동에서 커피타임  (0) 2019.08.05
한강로동에서 술 한잔  (2) 2019.08.03
문래동에서 술 한잔#2  (0) 2019.07.03
문래동에서 저녁식사#2  (0) 2019.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