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래동에서 저녁식사 근처에 돈까스 먹을데가 없지 않냐. 타임스퀘어 푸드코트에 제라진이 있긴 하지만.. 와중에 한줄기 빛과 같은 트윗이 있어 문래동돈까스를 가보라 한다. 지도를 언뜻 보고선 로라멘 근처인가 싶었는데 서쪽방향으로 좀 더 벗어나야 하는 위치. 간판도 그렇고, 돌아다니며 눈에 띌만한 집은 아니었네. 소스 부어져 나오는 분식집 스타일인가 싶으나 고기는 또 엄청 두툼, 칼을 대면 육즙이 거의 뿜어져 나온다. 꿀럭꿀럭. 더보기
사당에서 저녁식사#2 퇴근길, 사당역에서 내린다. 매 월요일마다. 린디합 연습팀 활동 때문이고, 식사도 이쪽에서 해결보는 편이다. 선택지가 빈약하진 않으나 밥집보단 술집이 대세인 동네다 보니 늘 고민은 깊다. 특히 돈까스. 사당역 주변의 돈까스 대장은 코시롱인데, 막상 자주 갈 수가 없다. 연습실이 이수역에 가깝기 때문인데, 방향이 맞질 않아. 새로 문을 연 방배돈까스가 나쁘지 않은 선택지는 되어주나, 완전한 대체재는 아니다. 얼마전 연습팀 쌤의 결혼식이 있었다. 팀원들과 그에 대한 축하공연을 준비했는데, 월요일이 아닌 때, 좀 더 시간적 여유를 갖고, 사당역에서 내리는 일정이 잡혔다는 뜻이다. 그래서 모처럼 다녀왔다. 여전히 훌륭한 왕 돈까스. 더보기
광화문에서 저녁식사 마천동 살 때 동촌을 몇번 갔다. 돈까스 맛있다고 빵형이 알려줬었지. 성남으로 돌아온 뒤 찾아 간 적은 없었다. 그 동네가 그래. 들어가는 노선도 요상하고, 딱히 볼 것도 없고. 그래도 생각나는 가게들 몇 있는데. 여기도 그런 중 하나. 트위터로 우연찮게 동촌 소식을 접했다. 위례 개발되면서 여기도 밀려나온 건가? 아무튼 시청역 인근 새로 자리 잡았다고. 새 이름은 본디 것에서 따온 이스트빌리지. 수요일에 저녁먹으러 이미 한번 다녀왔고. 변함없이, 아니 오히려 더 좋아진 모습이라 주말 친구들 약속장소도 이곳으로 돌렸다. 대호평.아마 동네마다 비슷한 이름을 지닌 민속주점 있을텐데, 마천동에 있던 것도 마찬가지였지만 돈까스 맛집이었단게 좀 재미있는 지점. 크고 두툼하게 튀긴 볼륨도 훌륭했지만, 소스 참 좋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