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HS 2019, 대한성공회 주교좌 성당 나는 종교에 별다른 감정은 없지만, 불호에 더 가까운지 모르겠다. 교인에 대한 감정이 별로인건데, 교리는 그냥 그렇고, 종교예술은 좋고, 나누어보자면 좀 복잡하긴 해. 이번 오픈하우스 서울 연계프로그램에는 총 세곳 신청했는데, 그 중 대한성공회 주교좌 성당은 기대보다 더 좋았다. 때문에 별도의 감상을 남기고 싶다. 성당이 오픈하우스에 참여 한다는 건 좀 이상한 일이다. 항상 열려있는게 아닌가? 성당이 열린장소이긴 해도, 쉽게 다가가기에 어려운 점이 있다. 나같은 비신자에게 특히 그렇다. 신자들의 행사시간에 초대받지 않고 들어섰다가 그들을 방해하는 건 아닐까? 종교 앞에 갖춰야 할 예법을 전혀 모른다고 실례를 범하는 것 아닐까? 이런 걱정들이 있고, 한편으로 성당 건축물 그 자체가 주는 압도하는 감각을 무.. 더보기
기생충 감상(스포있음) 수석의 의미가 무엇일지 고민해봤다. 누군가 희망 이랬는데 안 들어맞는 부분들 때문에. 체육관에서 잠들기 전 기우 가슴을 짓누르는 장면이나, 다른 사람을 해하기 위해 지하실로 들고 내려 가는 장면을 생각해보자. 역시 무리다. 오히려 단순한 해석으로 가보자. 어떤 종류의 무게를 상상해본다. 부와 명예를 가져다준 다고 믿어지며, 우리에게 계속 따라붙는 어떤 것. 폭력적으로 휘둘러지는 것. 결국은 우리의 머리통을 후려치는 것. 따지고 보면 그냥 돌멩이에 불과한 것. 능력주의라는 이데올로기가 떠올랐다. 한편 계획에 표현들도 흥미롭다. 계획이 있다고 말하는 자들은 기택이나 기우지만, 그것은 실재하지 않거나 허무맹랑하다. 오히려 계획이 있느냐를 묻고, 작동가능한 액션플랜 아래서 움직이는 건 기정이나 충숙이다. 손도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