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니지2M과 스태디아 간밤에 좀 이상한 짓을 했다. 리니지둘엠 해보는 중인데, 퍼플을 통해 피씨로 구동하면 잠들기 전 개미굴에 처박아두기 좋더라고. 퍼플이란 기존에 미뮤나 블루스택같은, 안드로이드 앱 애뮬레이터를 개발사 측에서 공식으로 내어둔 물건인데, 그런 것치곤 구동 환경에 따른 유아이 변환 따위 없네. 모바일에서 구동할 때도 좋은 유아이는 아니지만, 터치로 작동하는 걸 마우스로 실행하려니 좀 불편하다. 그래도 발열에 따른 내구도 저하 걱정, 배터리 충전에 대한 걱정들 덜 수 있는 데다 잠들기 직전까지 핸드폰은 만지작거려야 하니 쓰게 된다. 그러다 보면 한 번쯤 캐릭터를 개미굴에서 꺼내 가지고 재정비를 해야 할 시간이 된다. 다시 일어나 컴퓨터 앞으로 가긴 좀 그렇지. 그냥 잠들 수밖에 없는데, 요즘 홈오토메이션 세팅 중.. 더보기
잠자고 있는 구형 기기로 홈허브를 만드려 했지만 스피커 한조를 급 구입했다. 본래는 네트워크 올인원 앰프 + 패시브 스피커를 고려하고 있었는데, 유튜브 공구에 혹해서 오디오 엔진 A2+ BT를 주문한 것. 얘는 액티브 스피커이므로 앰프가 필요 없다. 다만 소스기기를 어떻게 할 것인지 문제만 남은 상태. 주로 사용하는 음원 소스는 단순했다. 최근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게 되면서 유튜브 프리미엄에 가입했는데, 이 서비스의 진짜는 유튜브 뮤직이었다. 최근 음악 청취는 유튜브 뮤직에 전적으로 의존 중이다. 학생 때 모아둔 CD들이 좀 있긴 한데, CD 플레이어를 물리거나, 리핑해서 홈서버를 구축하는 건 일이 너무 커지는 듯하다. 어차피 유튜브 뮤직만 돌리면 되니 집에서 잠자는 구형 기기를 깨우기로 했다. 여기까진 단순하다. 문제 될 게 없었다. 그런데 디스플.. 더보기
응답하라 이후는 뉴트로까지일까 치스비치의 이 뮤직비디오를 통해 재미있다 생각한 지점은, 유튜브 추천 알고리즘 상 실제 발표시기와는 제각각인 채로 내게 소개된 뮤지션들이 하나의 커뮤니티로 묶여있다는 것이었다. 이미 케이팝 팬덤의 주요 채널이었지만, 잘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던 사실이다. 존잘님 사이의 네트워킹이 드러나며 그것을 감지하려는 추종자들이 참여하는 이곳은, 여지없는 커뮤니티 플랫폼이 되었다. 한편 이 뉴트로 웨이브는 힙한 을지로보다 더 이전, 토토가와 응답하라 시리즈부터 낌세가 있었다. 일견 90년대를 소환하는 것처럼 보여도 레퍼런스를 살피면 시대들이 또 제각각이다. 마치 중세 전체가 암흑기로 뭉뚱그려지는 것처럼 90년대 이전의 모든 아이템들이 그럴싸하게 기워져있는 것 같다. 단지 대중의 무신경함 때문일 수도 있겠고, 미디어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