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릉동 건영 장미아파트 모서리를 둥글게 다듬어두었다. 어떤 시기의 아파트 단지에서 가끔 보인다. 요즘은 이같은 형태 처리보다는 질료적인 처리를 주로 하는 것 같다. 인건비 때문일테지. 더보기
경춘선 숲의길 금요일은 탄천을, 월요일은 경춘선 숲의길을 다녀왔다. 산책을 즐길 수 있는 날씨가 많지 않다. 쾌적한 날 느긋하게 걷는 일은 기분이가 좋거든요. 길가에 이팝나무와 라일락을 주로 심어두었다. 아카시아 필 때까지 달콤한 향기는 이어지겠지. 이런 계절을 놓친다는 건 왜인지 죄스럽다. 더보기
공릉동에서 커피타임 태릉입구역에서 기다리는 일이 생겼다. 동호회 엠티를 가는데 픽업 장소로 정해진 것. 어디 들어가 있으려고 근처 카페를 찾아봤다. 식사도 겸할 수 있게 샌드위치가 괜찮다는 곳으로 정했는데, 헛탕이다. 문을 연거야 만거야. 아쉬운데로 다른 베이커리 카페로 향했는데 빵 너무 맛있네. 경춘선 숲의길도 걷기 좋아보였고, 시간날 때 한번 더 와볼까 싶다. 그래서 다시 왔습니다. 그때 그 카페 재도전은 실패다. 입장은 가능했는데, 쇼케이스에 타르트만 진열되어 있다. 메뉴에도 샌드위치 얘기는 없는데? 가오픈기간이라는 문구가 있다. 아이템을 정하지 못한 것일까. 뭘해야 할지도 모른다기엔 타르트 맛은 또 괜찮아. 아무렴 어떠냐. 휴가 써둔 월요일 낮인데, 날씨는 좋고 창가에서 볕을 쬐며 앉아 있다. 마냥 느긋해지는 상태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