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금정에서 점심식사 전날 술 적당히 마셨다 생각했는데, 은근 속이 쓰리네. 숙소에 돌아가며 편의점 들르지 말껄. 사케는 괜히 사가지구. 오전엔 삼익아파트 단지에서 사진을 찍었고, MMCA 연계프로그램 참석 위해 부산대 앞으로 이동한다. 점심을 이 근처에서 해결 봐야지. 해장 필요해 속 풀자. 그렇다면 역시 국물. 둘러보니 우마이도와 사사야키 두 곳이 보인다. 안가본 데, 사사야키를 가볼까. 맵기에 따라 세갈레로 나뉘는데 중간에 해당하는 수라멘 골랐다. 그릇이 앞으로 놓이며 향 확 퍼지는데, 다진 생고추의 젖은 내음이다. 돈코츠 베이스도 묵직한 편 아니라 돼지국밥을 기준으로 삼은게 아닐까 싶었고. 맛달걀이나 차슈도 간장맛 푹 들인걸 보아 어레인지는 제법 있다. 지역적 맥락을 고려하면 충분히 이해가 되는 설정. 다만 차슈, 부.. 더보기
문래동에서 점심식사 문래동. 이무기 같은 동네지. 창작촌이네 뭐네 해서 좀 띄워주는가 싶었더니 망원동, 익선동으로 흐름 넘어가버렸으니. 그런데 회사가 이 동네로 이사를 와버렸네. 식당 뚫어야지. 국물 먹을 데가 없었다. 찾아보는데. 지하 식당가에 라멘집이 하나 있긴 한데, 그야말로 어정쩡. 영등포구청역으로 올라가면 괜찮은 데가 하나 있다더라. 텐진라멘. 맛있게 하던데. 아니 근데 점심시간엔 먹을 방법 없는 것이오? 그렇게 수개월 흘렀고, 뚝딱뚝딱 공사 중인 라멘집 포착. 본격적인 느낌이다. 10월에 오픈한다고, 알겠어. 날짜 맞춰 찾아갔더니, 국물이 성에 차지 않아 오픈을 미루겠다고요. 끄응. 괜찮아 다시 오면 된다. 발걸음에 큰 품 드는 게 아니야. 그리고 첫날. 트리플 스프였다. 캐주얼한 스타일인가 했는데 다 먹을 때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