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촌에서 저녁식사#2 정육면체를 다시 찾았다. 첫 방문 때 깨부수면과 함께 나온 맑은 국물이 흥미로웠다. 생각보다 오랜만이다. 금요일 저녁. 키오스크로 주문하는 시스템이었는데, 이제는 직원이 직접 받는다. 주방 공간을 넓게 잡고 다찌석만 둔 실내를 생각하면 주문을 미리 마치고 들어오는 게 나쁜 설계는 아니다. 하지만 바깥에 놓인 기계를 못 본채 지나쳐 들어오는 손님이 제법 있지 않았을까? 백탕합면을 주문했는데, 닭고기와 조개를 사용한 더블스프다. 그렇게 기억한다. 헌데 어째서인지, 조개 맛이 힘을 못낸다. 뚜렷한 건 닭고기 맛뿐이다. 이렇게 심심하지 않았는데. 수비드 한 닭가슴살은 좋았다. 건져 먹을거리에 완탕과 조갯살도 있다. 구성이 나쁘진 않은데, 역시 패류가 아쉽다. 바지락뿐이라서 그렇겠지. 고수는 따로 제공해준다. 거.. 더보기
신촌에서 저녁식사 중화풍 면류를 캐주얼하게 다루는 집인데, 감각이 꽤 좋은 편이라 한다. 은행에 볼일이 좀 있어 오후 반차를 내었고, 그럼 저녁 메뉴로 이곳을 노릴 수 있는 것이지. 멀지도 않은데 볼일 참 없는 동네긴 하다. 신촌. 아무래도 한강 건너는 게 큰일이다. 집은 강북에 구하는 게 좋겠어. 오래된 희망사항입니다. 탕면이 두 종류 있고, 비빔면이 하나 가능한데 이름은 깨부수면. 돼지고기 민찌와 함께 끓여 소스가 된 재료가 깨라는 것이겠지. 탄탄면을 연상케 하는 모습이나 닭가슴살 튀김이 꾸미로 올라가며 마라 풍미는 제거된 탓에 차이는 좀 있다. 국물로 내주는 닭 육수가 꽤 진해서 백탕합면이 꽤 궁굼해지는데, 말인즉슨 또 한번 올 마음이 든다는 것이죠. 미분당 생각이 문득 들었다. 마찬가지로 신촌에서 시작했고, 향신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