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수영구에서 저녁식사 숙소는 광안리로 정했고, 밤에 들를 바도 정해둔 상황. 저녁먹을 곳을 찾아야 한다. 뽈래를 믿는다. 메뉴를 정해보자. 눈에 띄는게 뭐가 있으려나. 고옥, 히츠마부시. 안그래도 마루심 한번 가봐야지 하던차, 부산에선 어떻게 내려나 궁금하고. 위치도 적당하고. 슬슬 걸어가는 중에 다른 눈에 띄는 집 없으면 여기로 하지 뭐.1/2 히츠마부시 주문하고, 모자란 장어는 도쿠리 추가로 대신. 가게에서 안내하는 순서대로 맛을 봤다. 일단 장어구이의 식감. 꽤 물렁물렁하다. 직화구이한 느낌은 아닌데, 아무래도 한번 쪄낸걸 불맛만 입히는 방식같다. 아나고로 시킨 경우엔 좀 더 꾸덕한 식감이라던데. 밥은 무척 좋았다. 낱알들이 푹 퍼져있지 않고 탱탱. 다시물을 부어 먹는 방식이 가장 낫다고 느낀 건 아무래도 장어 때문이다.. 더보기
부산 중앙동에서 점심식사 부산에 도착해 끼니부터 해결하자 싶어 차이나타운으로 들어갔다. 마가만두를 노리고 간 것인데, 신발원이 공사 중이라 그런지 대기줄이 길다. 덜 알려졌을 때 가봤어야 하는 건데. 웨이팅 자체가 문제는 아닌데, 붐비는 가게에서 혼자 테이블 차지하고 있기엔 아무래도 신경이 쓰이니까. 다른 델 찾아보자니 홍성관의 물만두와 중남해의 짬뽕이 괜찮다 하네요. 짬뽕, 짬뽕으로 가봅시다. 복어로 밑국물 낸다고 하니 궁금해지네.짬뽕 한 그릇에 군만두를 주문한다. 가게 안은 널찍할뿐더러 손님들로 아직 붐비는 상황은 아니었다. 브레이크 타임 끝나는 시간에 맞춰 들어오기도 했지만. 일식집같이 물수건 바구니에 담겨 나온다. 밑반찬 중 하나인 오이와 양파 무침엔 홀 그래인 머스터드. 첫인상부터 좋다. 식사 나왔는데 홍합도, 돼지고기.. 더보기
부산 금정에서 점심식사 전날 술 적당히 마셨다 생각했는데, 은근 속이 쓰리네. 숙소에 돌아가며 편의점 들르지 말껄. 사케는 괜히 사가지구. 오전엔 삼익아파트 단지에서 사진을 찍었고, MMCA 연계프로그램 참석 위해 부산대 앞으로 이동한다. 점심을 이 근처에서 해결 봐야지. 해장 필요해 속 풀자. 그렇다면 역시 국물. 둘러보니 우마이도와 사사야키 두 곳이 보인다. 안가본 데, 사사야키를 가볼까. 맵기에 따라 세갈레로 나뉘는데 중간에 해당하는 수라멘 골랐다. 그릇이 앞으로 놓이며 향 확 퍼지는데, 다진 생고추의 젖은 내음이다. 돈코츠 베이스도 묵직한 편 아니라 돼지국밥을 기준으로 삼은게 아닐까 싶었고. 맛달걀이나 차슈도 간장맛 푹 들인걸 보아 어레인지는 제법 있다. 지역적 맥락을 고려하면 충분히 이해가 되는 설정. 다만 차슈, 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