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쳐묵쳐묵/밖에서

사당에서 저녁식사#2

 


 

퇴근길, 사당역에서 내린다. 매 월요일마다. 린디합 연습팀 활동 때문이고, 식사도 이쪽에서 해결보는 편이다. 선택지가 빈약하진 않으나 밥집보단 술집이 대세인 동네다 보니 늘 고민은 깊다. 특히 돈까스. 사당역 주변의 돈까스 대장은 코시롱인데, 막상 자주 갈 수가 없다. 연습실이 이수역에 가깝기 때문인데, 방향이 맞질 않아. 새로 문을 연 방배돈까스가 나쁘지 않은 선택지는 되어주나, 완전한 대체재는 아니다.

얼마전 연습팀 쌤의 결혼식이 있었다. 팀원들과 그에 대한 축하공연을 준비했는데, 월요일이 아닌 때, 좀 더 시간적 여유를 갖고, 사당역에서 내리는 일정이 잡혔다는 뜻이다. 그래서 모처럼 다녀왔다. 여전히 훌륭한 왕 돈까스. 

 

'쳐묵쳐묵 > 밖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등포에서 저녁식사  (0) 2019.04.20
공릉동에서 커피타임  (0) 2019.04.20
사당에서 저녁식사#2  (1) 2019.04.11
화양동에서 점심식사  (0) 2019.03.26
화양동에서 커피타임  (0) 2019.03.24
이수에서 저녁식사#3  (0) 2019.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