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교동에서 저녁식사 빵옹의 호출이 있었다. 돈가스 순례다. 요즘 가장 핫한 곳 아닐까 싶은데, 카와카츠에 다녀왔다. 정돈보다 우위일지 모른다는 이야기에 상당히 고무되어 있었다. 저녁 타임 개장시간에 맞추려 조기퇴근했지만 한 끗 차이로 웨이팅. 좀 추운 날이었는데, 안쪽으로 대기석 몇 자리 마련되어 있었다. 다행스러운 일. 주방을 중심으로 빙 둘러진 다찌석만 있는 터라 회전이 빨랐다. 특 로스를 주문하려 했지만 오전 타임에 모두 소진되었다고 한다. 오로시와 등심으로 대신했다. 비계가 붙은 채 튀겨내는 스타일이라야 정돈과 비교해볼 수 있겠다는 것도 이유지만, 안심은 부드럽다는 점 말고 맛으로는 좀 심심하다는 느낌이다. 언젠가부터 거의 시키질 않는다. 한 조각씩 맛본 뒤 빵옹과 함께 고개를 주억거린다. 맞다. 정돈에 비견할 만하.. 더보기
낙성대동에서 티타임 느긋하게 시간을 보낼 장소를 찾았다. 이렇게 좋은 티룸이 있는 줄 몰랐지. 바에는 스님 한분이 자리 잡고서 주인분과 이야기 중인 게 보였다. 실패할 리 없는 좋은 징조다. 홍차 블랜드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스타일은 아닌데, 이런 곳도 좋다. 백차도 마셔보고 청차도 마셔보고 팥으로 만들어진 다과들도 좋고. 사실 요즘 우롱차에도 조금 관심이 있기 때문에. 숙우와 퇴수기 쓰는 법도 알게 되었다. 이러면 또 갖고 싶어지는데 다도 용품들.. 더보기
당산동에서 점심식사 부동산 계약을 위해 연차를 냈다. 시간 맞춰 부동산에 도착했더니 왜 오늘 왔냐고 한다. 내일이래, 이 똥멍청이야! 회사에 연락해 휴가는 연장했고, 뭘 할 수 있을지 생각해봤다. 평일 낮이면 사람 많아서 걸렀던 식당을 가보는 게 좋겠지. 당산동 대관원에 가봐야겠다. 소스에 볶아 나오는 탕수육이 나온다고 했으니까. 너무 점심 시간지만 비도 오는데 웨이팅 있겠냐고요. 조금 안심하며 방문했지만 내가 틀렸다. 거의 만석. 소자 한 접시 주문했는데, 1인분으로 딱 맞는 양이지 싶다. 탕수육만 시켜서 식사 삼는 사람이 또 있다면요. 소스가 튀김옷을 조금도 망가트리지 않는 걸 정석으로 친다면, 이곳에 줄 서있을 이유는 없을 것 같다. 어린이대공원역 인근 미식반점이 그런 면에 최근 가장 좋았다. 소스에 젖어 물렁해진 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