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린디합, 춤을 춥니다

나는 스윙댄서#45

 


 

작년에 이어 올해도 동기들과 기념공연을 했다. 의상도 동일. 안무를 구성한 가막형 말로는 치명적인 콘셉트랬는데, 그냥 네 얼간이. 우리들 이만큼 잘하고 멋지다! 식으로 욕심내지 않았고, 재미있게 하자는 마음가짐이었다. 영상으로 하나하나 뜯어보면 백 프로 만족스럽지 않겠으나, 무사히 끝낸 것 같다. 생각해보면 무대에서 준비한 것을 온전히 보여줄 수 있는 것만 해도 대단한 일이다. 사실상 거의 가능하지 않을 텐데, 그래서 진짜들이란 스스로 만족스럽지 않을 때조차 남들 보이기엔 백 프로가 될 때까지 하는 사람들 아닐까. 스스로에게 백십, 백이십을 요구하면서. 일종의 오버클럭이지. 여기 있는 취미 인간은 그냥 즐겁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이렇게 기념하는 것도 올해가 마지막인 듯 싶다. 코몽형은 결혼해서 신혼생활, 마상형은 쌍둥이 육아생활. 가막형은...좋은 소식 있겠죠. 

 

'끄적끄적 > 린디합, 춤을 춥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스윙댄서#47  (0) 2019.08.19
나는 스윙댄서#46  (0) 2019.08.06
나는 스윙댄서#45  (0) 2019.07.16
나는 스윙댄서#44  (0) 2019.04.16
나는 스윙댄서#43  (0) 2019.03.20
나는 스윙댄서#42  (0) 2019.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