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성대동에서 점심식사 샤로수길이란 이름 붙기 전 이미 골목대장이던 나인온스 버거. 그러다 보니 웨이팅을 피할 수 없어 관심사에서 좀 밀어뒀는데, 이참에 보니 맞은편으로 이전했더군. 공간이 더 넓어졌고, 빈티지한 캐주얼 레스토랑 인테리어로 변모했으며, 어쩌면 메뉴 리뉴얼도 있던 모양인데. 첫 방문이 너무 오래전이라 정확히 비교는 어렵지만 더 이상 브리오슈 번은 아닌 것 같아서. 그것 말고는 흠잡을 데 없는 것 같다. 특히 감자튀김 너무 훌륭한데, 어디서 먹은 것보다 포슬포슬하고 바삭바삭해가지고, 번에서 남은 아쉬움을 상쇄해준다. 후추 맛 선명한 패티는 뭉치거나 퍽퍽한 데 없이 좋은 식감을 내고요. 클래서 어디 안 가는 모양입니다 더보기
행운동에서 점심식사 지로계를 다루는 라멘집은 여전히 라이라이켄이 유일할까? 라멘 메구리 맨은 아니라 잘 모르겠으나 국내서 가장 유명한 곳인 것만큼은 사실 아니냐. 서울대입구역이 당분간의 생활권이니 오랜만에 방문해봤다. 에스앤에스로 소개되었을 당시 한번 방문해봤던 기억이 있다. 사실 지난 주말에 들러볼 생각이었는데 사람들이 줄 서있더라고요. 후퇴 했다가 재도전인거죠. 첫 방문 때는 곱배기 시켰지만 오늘은 간단하게 보통. 엄청 터프해 보이지만, 마늘을 듬뿍 퍼넣기 때문인지 찐득찐득한 돈코츠보다 잘 넘어가는 편이다. 쓰케모노로 갓김치 나오는 것까지 저씨력 높여주네요. 더보기
부다페스트의 커피들#2 맘먹고 찾아간 카페가 두 곳 있었다. 배틀트립에 나왔던 뉴욕카페는 아니고, 숙소 주변에서 구글 평점이 좋던 곳들. 어부의 요새 향하는 언덕길 어드메 카페인데, 주변에 볼 것 없는 골목 안쪽이다. 나중에 알고 보니 린디샥 강습 공간서 가깝더만. 커피맛 좋았으나 부다페스트가 커피 성지는 아니니 그 이야기 하려는 게 아니고, 함께 주문했던 디저트가 포인트. 사과 과육이 들어가는 케이크인데, 정확하게는 부다페스트-유태인 전통 디저트였다. 가장 아래쪽 깔린 검은색 재료가 무엇인고, 보기엔 마치 흑임자이나 그럴 리 없고. 무언가에 씨앗이긴 하더라 양귀비의 씨앗이요. 저걸 조금 먹는다고 눈앞에 쥬라기 공원이 펼쳐지고 그런 건 당연히 아니었는데, 이후 숙소에 외국인 댄서들을 초대한 날 있었거든. 그때 한 친구가 퍼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