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수동에서 커피타임 원두가 좋았다는 추천을 받고 성수동의 모멘토 브루어스를 찾았다. 업장 환경에 관한 정보가 없었는데, 편하게 앉아 있을 수 없는 커피 바 형식이더라고. 빨리 마시고 나가봐야지 하는데 갑자기 비가 쏟아져 내린다. 어쩔 수 없이 카페 안에 한동안 머문다. 창을 등지고 기대어 카운터를 바라보게 되었다. 손님으로 있는 사람들 중 대부분이 바리스타 혹은 그 주변인으로 보인다. 문득 2015년 굿즈 전시를 떠올렸다. 그때의 장면과 어쩐지 비슷하다는 느낌이다. 카페 공간의 미감까지도 그런 감상을 북돋아준다. 폐허라고도 부르는 어떤 경향성 말이다. 2010년도 중반의 독립공간들과 겹쳐보인다. 인스타그램으로 시간과 좌표를 얻어야 접근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운영방식조차 유사하다. 카페 노동자로도 걸쳐있던 그때의 문화예술인들이.. 더보기
한강로동에서 술 한잔 용산역에 볼 일이 생긴다. 대학 동기생의 결혼식이었다. 학교 앞에서 청첩장 돌리던 날에는 참석을 못했다. 단톡방에서 일정 확인하던 땐 갈 수 있다고 했는데, 둘째 조카 돐과 겹쳤기 때문이다. 그런데 식에도 늦게 도착하네. 왕십리 역에서 중앙선 타고 가면 되겠거니 한 생각이 너무 안일했지. 배차간격 대체 뭔데? 그런 고로, 결혼 당사자와는 딱히 안부를 나눈 게 없었다. 하객으로 온 다른 과사람들하고 인사를 한다. 함께 집행부 생활하던 친구들과는 커피를 한잔씩 더 마시고 헤어졌다. 그러고 나서 용산역 주변을 한번 더 둘러보자니, 새삼 많은 게 바뀌었구나 싶었다. 신용산역 앞은 어쩐지 공터가 되어있었고, 으리으리한 주상복합 아파트도 들어서 있었으며, 아모레퍼시픽 신사옥이 저기서 번쩍거린다. 대학생 시절 영화보.. 더보기
문래동에서 술 한잔#2 문래동의 좋은 바를 발견했다. 잘 들여다보지 않았던 골목을 휘젓고 다니면서 알았는데, 방문까지는 뜸을 들였다. 좋은 바라고 이야기 하는건 칵테일을 주력으로 다루기 때문이다. 싱글몰츠바도 물론 좋지만, 바텐더의 존재감이 더해지면서 특유의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 건 이런 곳들이라고 믿는다. 구로디지털단지역으로 출퇴근 하던 시절에도 맘에드는 곳을 찾아냈었지. 생활반경 안에 한군데 쯤은 정해둬야 마음이 놓인다. 더보기